ABOUT US

고범석가구는 2017년에 론칭한 신생 가구 브랜드입니다.
목공방에서는 자체적으로 컬렉션을 개발하고,

주문제작가구를 만들며, 목공교육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디자이너가 직접 가구를 만듭니다.

우리는 사용자가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알며, 또 어떻게 해야 가구가 아름다울 수 있는지도 압니다.
동시에 원목가구는 디자인 뿐 아니라 어떻게 만드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는 자연에서 와서 다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는 아름다운 가구를 만듭니다.
잘 만들어진 가구는 대를 이어서 오랫동안 쓰일 것입니다.

Kobeomsuk Furniture is a new furniture brand launched in 2017.
We develops our own collections, make custom-made furniture and carry on woodworking classes.

We make furnitures directly by the designer. We know what users need and how they can be beautiful.

At the same time, we think that it is important not only in design but also how it is made.

We make beautiful furniture that come from nature and go back to nature.
Well-made furniture will continue to be used for a long time even if the owner is changed.

Designer & Maker

고범석

Ko beomsuk

그는 본래 패션디자인을 전공하고 의류무역업에 종사했었으나 패션업계의 지나치게 빠른 주기, 노동력 착취, 환경오염 문제 등에 환멸을 느껴 일을 그만두게 되었습니다. 그는 현재의 아내를 만난 후, 가구 제작을 시작해서 2017년에는 고범석 가구를 론칭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목가구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디자인과 제작을 하며, 원목가구만이 갖는 구조적 디테일을 통해 디자인을 디벨롭시키고자 합니다. 원목가구는 디자인 못지 않게 어떻게 만드는지가 매우 중요합니다. 그는 장인정신을 가지고 프리미엄 가구를 만듭니다.

He originally majored in fashion design and engaged in apparel trade.

However, he was disillusioned with the fashion industry 's excessively rapid cycle, labor exploitation, and environmental pollution, and he quit the job.

And he started to make furniture and launched Kobeomsuk Furniture in 2017. 

Design and production are carried out based on the understanding of the long-term use of the wood. He wants to develop the design through the structural details of the furniture that only wood furniture have. It is important how to make it as well as the design.

Designer

​김혜윤

Kim Hyeyoon

그녀는 공간디자인을 전공하고 통합 환경 디자인, 소비자 & 디자인 트렌드 리서처를 거쳐 현재 고범석과 함께 가구 디자인을 하고있습니다. 시즌별, 년도별로 변화하는 트렌드를 보다보니, ‘트렌드를 따라가지 않는 것’이 가장 가치있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그녀는 삶이 디지털화되고 생산성이 고효율화될수록, 사람들의 마음을 끄는 것은 그것을 벗어난 것, 즉 오래 걸려 손으로 만든 것이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그녀는 실용적이고 견고하며 아름답게 단순화된 디자인을 추구합니다.

She majored in space design and has gone through integrated environmental design, consumer and design trend research, and now she is doing furniture design with Kobeomsuk.

Looking at trends by season and year, she thinks that Not following trends is the most valuable. The more life is digitized and the more efficient the productivity, the thing that attracting people’s mind is hand-crafted masterpice.

She pursues practical, durable and beautifully simplified furniture that can be passed over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 Kobeomsuk Furniture all rights reserved.